재단소식

“일주재단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만들었다. 단돈 1원도 회사를 위해 재단 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일주 이임용 회장, 1990년 인터뷰 중에서)

그룹홈 아동들을 위한 미술교실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7-29

 미술교실/태광이 뽑은 국내학사 장학생들이 직접 교사로 나서 실내·외 다양한 수업 진행

 - 연극교실/연극교육 전문가 단체가 교육을 맡아 올해 말에는 관객들 앞에서 정식 공연 예정



 

태광산업(대표이사 최중재 사장)은 지난 27일부터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미술교실과 연극교실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이 일반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7인 이하의 소규모 보호양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동보호시설이다.
  
태광산업은 우선 올해 말까지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에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에서 그룹홈 아이들을 대상으로 ‘따뜻한 빛 미술교실’을 진행한다. 미술 수업을 위해 예술영화 전용극장 씨네큐브 바로 옆에 별도의 공간을 확보했다. ‘따뜻한 빛 미술교실’은 입시 및 성적과 관련된 교육이 아닌 그룹홈 학생들의 창의력과 미적 감성을 개발하는 교육에 수업의 초점이 맞춰진다.

 
특히 미술교사로 태광그룹 산하 일주학술문화재단이 지난해 선발한 국내학사 장학생들이 나서 학생들의 지도를 담당한다. 서울대 서양화전공 최예원(20세) 학생과 경희대 한국화전공 안혜신(20세) 학생이 앞으로 6개월 간 그룹홈 학생들의 미술교육을 전담하게 된다.

 
미술교실은 그룹홈에 거주하는 초·중·고교생 중 희망자 10여명을 선발해 오전반과 오후반으로 나누어 수업을 진행한다. 미술교실은 간단한 이론수업, 크로키, 자화상 그리기, 한국화 그리기 등의 실내 수업과 사생대회, 전시회 관람 등의 야외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태광산업은 또 연극예술교육전문가 공동체 ‘올리브와 찐콩’과 손을 잡고 올해 말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대학로와 신도림동 인근에서 연극교실 ‘미히스토리아’를 진행한다. 미히스토리아는 스페인어로 ‘나의 이야기’라는 뜻으로, 연극을 통해 그룹홈 아이들이 자존감을 형성하고 자신들의 미래를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연극교실의 취지가 담겨 있다.

 
연극교실도 미술교실과 마찬가지로 그룹홈에 거주하는 중·고교생 중 희망자 10여명을 뽑아 수업을 진행한다. 연극교육에 참여하는 그룹홈 학생들은 노래, 장면 만들기, 즉흥연기, 공연연습 등을 거쳐 오는 12월 관객들 앞에서 정식으로 공연한 후 수료증을 받게 된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일반가정에 비해 문화예술에 대한 교육 기회가 적을 수 밖에 없는 그룹홈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단순한 경제적 후원을 넘어 아이들의 정서에 유익한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첨부파일
그룹홈 아동들을 위한 미술교실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07-29

 미술교실/태광이 뽑은 국내학사 장학생들이 직접 교사로 나서 실내·외 다양한 수업 진행

 - 연극교실/연극교육 전문가 단체가 교육을 맡아 올해 말에는 관객들 앞에서 정식 공연 예정



 

태광산업(대표이사 최중재 사장)은 지난 27일부터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미술교실과 연극교실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이 일반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7인 이하의 소규모 보호양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동보호시설이다.
  
태광산업은 우선 올해 말까지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에 서울 신문로 흥국생명빌딩에서 그룹홈 아이들을 대상으로 ‘따뜻한 빛 미술교실’을 진행한다. 미술 수업을 위해 예술영화 전용극장 씨네큐브 바로 옆에 별도의 공간을 확보했다. ‘따뜻한 빛 미술교실’은 입시 및 성적과 관련된 교육이 아닌 그룹홈 학생들의 창의력과 미적 감성을 개발하는 교육에 수업의 초점이 맞춰진다.

 
특히 미술교사로 태광그룹 산하 일주학술문화재단이 지난해 선발한 국내학사 장학생들이 나서 학생들의 지도를 담당한다. 서울대 서양화전공 최예원(20세) 학생과 경희대 한국화전공 안혜신(20세) 학생이 앞으로 6개월 간 그룹홈 학생들의 미술교육을 전담하게 된다.

 
미술교실은 그룹홈에 거주하는 초·중·고교생 중 희망자 10여명을 선발해 오전반과 오후반으로 나누어 수업을 진행한다. 미술교실은 간단한 이론수업, 크로키, 자화상 그리기, 한국화 그리기 등의 실내 수업과 사생대회, 전시회 관람 등의 야외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태광산업은 또 연극예술교육전문가 공동체 ‘올리브와 찐콩’과 손을 잡고 올해 말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대학로와 신도림동 인근에서 연극교실 ‘미히스토리아’를 진행한다. 미히스토리아는 스페인어로 ‘나의 이야기’라는 뜻으로, 연극을 통해 그룹홈 아이들이 자존감을 형성하고 자신들의 미래를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연극교실의 취지가 담겨 있다.

 
연극교실도 미술교실과 마찬가지로 그룹홈에 거주하는 중·고교생 중 희망자 10여명을 뽑아 수업을 진행한다. 연극교육에 참여하는 그룹홈 학생들은 노래, 장면 만들기, 즉흥연기, 공연연습 등을 거쳐 오는 12월 관객들 앞에서 정식으로 공연한 후 수료증을 받게 된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일반가정에 비해 문화예술에 대한 교육 기회가 적을 수 밖에 없는 그룹홈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단순한 경제적 후원을 넘어 아이들의 정서에 유익한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첨부파일